Hello, hellomuseum

hello@hellomuseum.com

+82 02-3217-4222

보도자료

[헤럴드경제] 만져보고 느껴보고 만들고…체험·교육의 무대가 된 전시

작성자
hellodevelop
작성일
2020-02-04 10:16
조회
126
‘만져 보고, 느껴 보고, 만들어 보고’ 미술전시도 체험과 교육의 시대다. ‘작품과의 조우’로 요약되는 감상위주의 전시에서 체험과 교육으로 진화하고 있다. 어린이 관객을 주 타깃으로 하지만, 부모인 성인들까지 끌어들이고 있다. 입체적 감상이 가능한 전시를 꼽아봤다. 얼마 남지 않은 방학 기간동안 들러보면 좋을 전시다. 물론, 마스크는 필수다.

▶헬로우뮤지움=서울의 대표적 어린이미술관으로 꼽히는 ‘헬로우뮤지움’은 지난해 10월 금호동에서 성수동으로 이전, 자연주의적 가치관을 반영하는 ‘에코미술관’을 지향한다. 어린이 미술관으로는 최초로 플라스틱 프리(plastic free·플라스틱 쓰지 않기)에 도전하며, 공간도 친환경 자재로 건축했다. 이같은 방향성은 전시에서도 드러난다. 대표 전시인 ‘헬로 초록씨’에서는 환경오염에 대해 어린이들이 심각성을 느낄 수 있도록 유도하면서도 해결방안에 대해 고민하도록 제안한다. 플라스틱 병 등 각종 쓰레기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는 북극곰을 구하거나, 멸종위기동물 카드게임, 미술관 탐정놀이를 통해 생태와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이 전시는 ‘2019 한국박물관·미술관 올해의 우수활동상’수상전이기도 하다.

헬로 초록씨와 동시에 진행되는 퍼포먼스 연계전시 ‘미술관의 개구장이들’은 조부모세대와 연결성 회복에 초점을 맞춘 전시다. 이건용, 성능경, 윤진섭 등 1세대 행위예술가들이 어린이와 함께 퍼포먼스 작업을 하면서 50년이라는 긴 시간을 뛰어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게다가 매주 수요일엔 조부모는 무료관람이 가능하다. 두 전시 모두 2월 28일까지 이어진다.

[헤럴드경제 이한빛 기자]

출처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0203000502